1회-

처음 전용선을 깔고 뭐는 해야겠는데 나우누리뿐이 못하는시절...,

스타크래프트는 현대판 장기라고 추천하는 김모군에 의해 억지로

해볼려 했지만 정이 안가던때...게임게시판에 울티마 온라인에대해

소개가 되있더라구요 재미있을 것같아서 당장 구입

게임에 접속했습니다.그때의 충격은 아직도 잊지 못하네요...

여러가지 캐릭들이 서로 달리 움직이고 대화하고....

말을 타고다니고 기타를치고있어 저쩍 에서는 낚시를 하고있고


서로 불꽃을 쏘며 싸우고있고 가구를 만들고있고 무기고치는 대장장이

무기 고쳐달라는 전사.... 이뿐캐릭들의 자기자랑 비웃는 엽기 캐릭들..

정말 딥빵 잼있었습니다.

저는 처음에 은행앞에 앉아서 사람들 보면서 구걸만 햇어요

그 구걸한 돈을 훔쳐달아나는 스틸라이프군 지금은 모하고 지낼까여?

아무튼

저는 그때는 레어라고해서 비싼 신발이 가지고싶었는데


그게 얼마나 가지고 싶었던지.....

진짜 가지고 싶었죠.그러다 나무가 돈이 된다구 소문을 듣구

그떄부터 나무를 캐기 시작했습니다.


그때는 정말 정보부족했기때문에 큰 도끼가 이뻐보여

큰도끼로 나무를 캤는데 나중에 알고보니 조금만 도끼가 더 빠르고

매크로 프로그램도 있었더라구여...



처음에는 나무가 금 값이었습니다...

왜냐면 온 전지역이 피케이 지역이었스니깐.....

진짜 나무를 캐면서 많은 죽음을 당했습니다.

한번은 누가 죽여서 욕해보니깐


그넘이 넘 충격적인 욕을 하더군요

그후론 그냥 죽이면 ㅠ ㅠ 표시만 했더니

어떤분은 다시 살려주고 살며시 돈은 지어주던 분도 있었습니다.

그러던어느날...........

내일 이시간에

아무튼 저 밥처먹으러 가야겠네여...




Posted by 롤링다이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